Title

Language

정미조 Jeong Mijo

JNH뮤직 JNH MUSIC

정미조는 한국 가요사에 불멸(不滅)로 남은 ‘개여울’의 주인공이자, 1970년대 최고의 디바다. 인기 절정이던 1979년 돌연 가요계를 은퇴하고 자신의 예술적 꿈을 좇아 파리로 미술 유학을 떠났다. 이후 미디어와 제작자들의 많은 러브콜이 있었지만, 다시는 음악계로 돌아오지 않고 화가의 길을 걸었다.
2016년 2월, 오랫동안 묻어뒀던 가수의 꿈을 다시 펼치기 위해 새 앨범을 발표하고 극적으로 가요계로 돌아왔다. 무려 37년만이다. 컴백 앨범엔 신곡 11곡을 포함해 모두 13곡을 실었으며, 기존의 가요와는 달리 월드뮤직과 재즈의 어법을 적극 수용해 음악적 도전과 변화를 담았다. 젊은 평론가들은 “청취의 환희” “세월이 만들어 낸 목소리” 등의 절찬을 쏟아내며 노가객의 역사적 컴백을 환영했다.

 

Jeong Mijo was the heroine of the unfading song Gaeyeowool and certainly the premier diva in Korea during the 1970s. In 1979, at the very peak of her popularity, she suddenly announced her retirement from music and headed to Paris in order to study art and pursue her dream of being an artist. However, 37 years later in February 2016, Jeong finally came back to Korean music scene with a new album and returned wholeheartedly to music, her long-lost dream. Her new album included a total 13 tracks along with 11 new songs, and showed musical challenge, embracing jazz and world music in the songs. Her comeback was loudly applauded by even young music critics, with reviews calling her new release “a delight of listening,” “a voice created by time.”

 

  • Oct 03, 2019 17:40~18:10
  • SMTOWN THEATRE

Presented by